2016년 11월 11일 금요일

Express Entry CRS 점수제도 대폭 변경 예상

잠들기 전에 뉴스를 하나 보게되어 간략히 공유드립니다.


캐나다 정권이 보수당에서 자유당으로 넘어선 이후부터로 기억합니다. 줄곳 정부에서는 보수당에서 만든 Express Entry제도의 점수 구성이 다소 왜곡되어있고, 특히나 캐나다에 많은 투자를 하고, 캐나다 사회에 이미 적응되어있고, 또 고학력인 유학생들에게 불리한 정책이라 수정이 필요하다고 이야기를 하곤 했습니다. 아마 시리아 난민 문제로 이민성이 정신없이 바빴기 때문일 것 같은데, 장관 인터뷰 시에는 비슷한 이야기가 반복되었지만, 마땅히 변경되는 내용은 없었죠.

그러다 지난 달 즈음 부터는 해가 넘어가기 전에, 개정안이 발표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흘러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이민성에서 공식적으로 발표된 내용은 없지만, 몇몇 언론에 흘러간 내용들이 있어서 공유드립니다.

출처: http://www.cicnews.com/2016/11/canada-outlines-significant-changes-comprehensive-ranking-system-crs-express-entry-immigration-118652.html

위 자료 외에도 구글링 해보시면 몇몇 기사들이 있는데, 아직 공식 발표가 없어서인지 메이져 언론에 크게 기사화 된 내용은 없었고, 그리고 세부적으로 자세히 소개된 기사 역시 아직 없었습니다.

주된 변화는 Valida Job Offer (LMIA) 점수일 것 같습니다.

기존에는 LMIA를 받기만 한다면 CRS 최고점인 1200점의 딱 절반인 600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번 변경에서는 이 점수가 600점에서 최대 200점으로 축소되며, LMIA가 필요 없어진다고 합니다.
또, Senior Manager 포지션의 경우, 최대 점수인 200점을 받게되고, 그 외의 직업들은 50이고요.
아마 다소 나이가 있더라도, 능력있고 소득이 높은 사람들을 흡수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여지네요.

또, 유학생들에게는 보다 혜택을 주어야 한다고 누차 이야기가 나왔었는데, 유학생의 경우 1~2년제 프로그램 졸업자는 15점, 3년제 이상 컬리지나 학사/석사/박사 과정 졸업자라면 30점의 점수를 받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직업점수 최대 200점은, 주재원 (Intra-company transerees)도 포함되기에, 캐나다에 주재원으로 근무하시면서 자녀 교육 목적으로라도 이민을 생각하시는 분들에게는 매우 좋은 소식일 듯 싶습니다.

사실상 Senior Manager 포지션 자체가 흔한 포지션은 아니기에, 대부분 EE 지원자들이 고용점수 50점에 컬리지 졸업 30점을 가지고 시작하게 될 것 같습니다.

늦었지만 윗 부분을 수정합니다. Job offer 부분에서 제가 헷갈린 것이 있는데 정식으로 CIC에서 공지한 내용을 읽어보니, 이게 이전과 같이 LMIA가 있어야 하는 것이군요. 다만 LMIA만 있으면 총점 1200점 중 600점을 주던 이전과는 다르게, Senior Manager 포지션의 LMIA의 경우 200점, 기타 나머지 LMIA는 50점으로 가산점이 축소된 것입니다.
그리고 주재원으로 와서 근무하는 경우에는 LMIA가 필요없이 Job Offer 가산점이 주어지며, 주정부 노미니의 경우에는 기존과 동일하게 600점이 주어집니다.

그러니 캐나다 유학을 와서 CEC를 하는 많은 분들의 경우 졸업점수 15점 (2년제 이하), 혹은 30점 (3년제 이상)은 받을 수 있겠지만, LMIA가 필요한 50점은 기존과 같이 누구나 받을 수 있는 점수는 아닐 것 같네요.

아직 전체적인 점수 구성이 나오지 않아 조심스럽지만, 나머지는 현재와 동일하다면 구지 유학 올 필요없이, 한국에서 어느정도의 경력과, 한국에서 학력, 그리고 높은 영어점수 만으로도 EE를 노려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위에 캐나다 현지 학력/경력 없이 신청하는 경우의 내용도 수정을 합니다.
한국에서 일반적인 학력인 대졸(학사)에 3년 이상의 경력과 불어 점수 없이 영어 만점, 그리고 나이 점수 최고점인 29세로 계산을 해도 441점이 됩니다.

향후 EE 점수 향방이 어찌될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제 생각에는 위 점수로는 내년 EE에서 선발되기에 조금 부족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같은 조건에 석사 학력이라 481점이 되는 경우가 아니라면요. 그 이유는 이전에 EE 리포팅에서 본 내용에 의하면 기존 점수 제도에서도 400~500점 사이에 EE 초청을 받지 못한 사람이 약 1만 5천명 가량 되는데, 이 분들중에 상당수는 현지 학력 혹은 경력이 있는 분들이라, 학력이 있는 분들의 경우 15~30점씩 점수 향상이 있었을 것이고, 경력이 있는 분들은 현지 경력이 1년씩은 증가하여 그에 따른 직업 점수가 적게는 10점, 많게는 30점 씩 올라 갈 것이기에 그 1만 5천명 중 못해도 절반 정도는 450점 이상으로 점수대가 이동 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매 draw 시 마다 700~2000명 가량 선발하는 EE에서 노미니나 LMIA로 500점 이상 초 고득점자와, 450이상 고득점자들이 먼저 추려질 것이니, 아무래도 EE Draw 점수가 450 미만으로는 내려가기 힘들 것 같다고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보니, 이번에 EE의 CRS 점수 제도에 변경이 되었어도, 언어 점수와 나이+경력 점수*에서 다른 국가들 대비 상대적인 disadvantage가 있는 일반적인 한국인이 현지 경력/학력이 없이 FSWP로 이민을 하기엔 아직도 어려움이 많이 있을 것 같습니다.
*한국 남성의 경우 군대 2년이 빠지기에, 29세에 석사/박사 + 3년 이상 경력을 갖추기가 쉽지 않죠.

새로운 정부가 들어선 이후 1년간 연구해서 개선한 점수 제도이니, 분명 직전의 EE제도의 문제점과, 그 보다도 더 이전의 이민자들의 현지 정착 현황을 충분히 분석해서 내 놓은 제도일텐데, 아무래도 캐나다 연방정부에서는 현지 경력/교육/네트워크와 경력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이민 정책의 방향성을 잡은 것 같습니다. 작년과 올해에 발표되었던 이민동향 보고서들에도 해외의 우수 기술자/학자/인력들이 캐나다에 유입되어도 적응하지 못하고 3년 내에 다시 돌아가는 인력의 비율이 높다는 것을 지적한 바 있는데, 언어와 문화 장벽을 그 주된 원인으로 보고있다고 느껴지네요.

현지 경력/학력이 없다면 매우매우 높은 수준의 언어 실력(그것도 영어 + 불어 ㅠㅠ)이 필요하고, 언어 점수가 매우매우 높지 않다면 결국 현지에서 학교도 다녔고, 현지 경력도 있어 이미 캐나다에서 잘 살 수 있다고 증명된 사람만 받겠다는 것이 아닐까 싶어요.

TPP에 가입되어 누군가의 지원 혹은 현지에서 학교를 다니지 않고도 바로 워크퍼밋을 받을 수 있는 국가의 국민들이라면 모를까, 한국과 같이 TPP에 가입되지 않은 국가의 국민들의 경우에는 극소수를 제외하면 현실적으로 FSW나 FST를 통해 바로 이민을 하는 것은 어려울 것 같고, 결국 CEC를 하는 분들과 비슷한 경로를 통해 현지 학력/경력 점수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이 아닐까 싶네요. 이럴꺼면 FSW/FST라는 카테고리가 별도로 있을 필요도 별로 없는 것 같아 보기도 합니다.

댓글 10개:

  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이민을 준비하면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다른거 제처 놓고 영어 점수 올리는데 올인 하고 있는데.. 기다리면 때가 오겠죠.

    답글삭제
  2. 정말 감사합니다. 이번에 캐나다 이민을 생각하고 있는데 토플점수를 계속 올려서 한국경력을 좀 살려좌야겠네요ㅠㅜ

    답글삭제
  3. Express Entry pool 에는 딱 점수가 67점이라 들어갈 수 있겠는데,
    그기서 Comprehensive Ranking System 으로 계산해 보니 402점 밖에는 안되네요. 영어를 최고 점수 받는다 해도...어려울것 같은데..아니면 job offer 를 받던지..(이걸 받으면 452점으로 그나마 해볼만한 점수인것 같네요.)주인장님 글 읽어보면 CRS 에 대한 점수는 없던데..혹시 얼마 정도 되셨는지 물어봐도 될런지요?

    답글삭제
    답글
    1. 저는 2014년에 이민을 해서 Express Entry 제도 이전의 세대라 CRS 점수는 없습니다. FSWP 점수로는 74점 이였습니다. (배우자 어학점수 +5점 덕분에 ㅎㅎ)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EE가 생기고 EE CRS 점수에 당시 제 상황을 대입시켜보니, 현지 학력/경력이 없는 상태에서 CRS 점수는 360점대 정도에 머물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삭제
  4. 블로그 관리자가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답글삭제
  5. job offer를 받는다는게 현실적으로 가능한가요? 캐나다 워킹퍼밋이 없고,현지에 있지도 않다면.. 저는 거의 불가능하지 않나 생각하는데.. 실제로 한국에 거주하는 사실을 삭제하고 보낸 이력서들에 아주 가끔 답변을 받았습니다만, 캐나다에서의 working right을 물었고 없다라고 하면 아쉽지만 다음에라는 답변만 들었네요 ㅜ
    이미 한국에서 관련정공 학사학위와 7년이상의 경력을 가진 분야(웹디자인)로 다시 컬리지를 가려니 시간과 돈이 아쉽다는 생각이들어 다른 루트들을 보아도 결국 워킹퍼밋을 위해 유학을 생각할 수 밖에 없게되네요.
    현재 CEC를 목표로(그래픽디자인과 목공) 두가지 전공을 놓고 어플라이 진행중이고 그 중 한 학교는 컨펌레터를 받아서 등록을 할지 말지 고민하고 있는데, 이게 최선인가 싶은 생각이 들어서요.
    혹시 좀 현실적인 조언을 구해도 될까요?

    답글삭제
    답글
    1.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 같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제 주변에 한국에 있으면서 현지 회사에서 job offer를 주고 워킹퍼밋까지 빋아 준 분들이 몇 있지만 이분들의 경우에는 구직자가 회사를 찾은 케이스가 아니라 회사들에서 이분들을 찾아온 케이스들 입니다.
      아니면 제 지인이라 하긴 힘들지만,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에 외국인 직원들 차럼 회사에서 애초에 해외채용을 한 경우입니다.

      삭제
    2. 역시 그렇군요. 현실적으로 회사가 사람을 하나 데려오려고 들이는 노력이 꽤 많다고 하더군요. 서류부터 걸리는 시간까지 ㅜ
      답변 감사 드립니다.
      블로그 글들이 아주 많은 도움이 됩니다~ 앞으로도 종종 답글로 인사 드릴께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삭제